FANDOM


남대문 전투는 일본 제국공의 대한제국 군대해산에 저항하여 대한제국 군대가 반발해 교전을 벌인 전투

다.

배경 편집

일본 제국공은 정미 7조약을 강요하여 대한제국공의 각종 권리를 박탈하고 자신들이 가졌다. 이 정미 7조약의 시행을 위한 비밀조치서에는 대한제국공의 군대를 해산시킨다는 조항이 있었다. 일본 제국공은 이를 통해 대한제국공의 국방력을 상실시켜 저항의 여지를 분쇄하고자 했다.

대한제국 군대해산을 위해 통감부는 시위대 병력 전부를 1907년 8월 1일자로 비무장 상태로 훈련원에 모이라고 공지했다. 여기서 해산식을 치를 요랑이었는데, 반일 장교 중 하나였던 시위대 1연대 1대대장 박승환이 울분을 못 이겨 권총자살을 한다. 그는 유서에 '군인으로서 나라를 지키지 못하니 만 번 죽어도 아깝지 않다'라고 하였다. 이에 분격한 장병들이 대대 일부 장교들의 지휘에 따라 무기고를 부수고 총을 꺼내 일본 제국군과의 교전을 시작하였다.

전개 편집

1연대 1대대가 봉기하던 시점에 바로 옆 병영에 있던 2연대 1대대는 무기를 반납하고 해산식장으로 향하려던 참이었다. 마침 그때 제2연대 1대대는 대대장 이기표 참령이 군을 통제하는 회의에서 해임되어 격양되어 있었다. 이럴때 이웃대대로부터 총성과 함성이 들리더니 1연대 1대대원 세명이 총을 쏘며 달려왔다. 곧바로 제2연대 1대대 병사들도 무기고를 파괴하고 무기를 되찾은 후 일본군과 격전에 대비하였다. 이때부터 제1연대 1대대, 제2연대 1대대원들은 일본군과 전면전에 들어간다. 그리고 두 대대 이외에도 300여명의 다른 부대들도 항전에 참여하면서 두 대대의 병영이 있던 남대문에서 서소문(소의문)에 걸친 지역에서 대한제국군 2개 대대와 이들을 진압하려는 일본군 사이에서 약 오전 9시부터 시작되어 1연대 1대대의 병영이 함락된 11시 50분까지 약 3시간에 걸친 시가전이 벌어진다.

물론 일본 제국군대한제국군의 해산때 약간의 소요사태가 벌어질 것을 예상하고, 감시병력을 배치했지만 한국군 각 대대에 겨우 1개 중대만 배치했다. 하지만 대신 호치키스 기관총을 배치해 압도적인 화력 우세를 가지고 있었다. 1연대 1대대와 2연대 1대대에 각각 10중대와 9중대가 붙었다. 여기에 공병대와 기관총 부대가 더해졌다.

일본 제국군은 재빠르게 투입되었다. 대한제국군일본 제국군 선두가 접근하는 것을 알고 맹렬한 화력을 쏟아부었다. 이때문에 일본 제국군은 전황이 이상하게 돌아가자 즉각 증원군을 요청하고, 9시 30분 일본 제국군은 대기중이던 10중대 전병력을 투입한다. 하지만 일본 제국군의 공세를 막아낸 1연대 1대대는 오히려 10시부터는 무서운 기세로 일본군에 총공세를 했다. 이때부터 일본 제국군 10중대는 공격을 멈춘채 대치상태에 들어간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